상암동 하늘공원 탐방/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 난초와 지초가 지천에 깔렸던 곳 -

- 하늘공원, 자연 생태공원 복원 -

- 도심 풍경에 품격을 높여주는 산 -

상암동 하늘공원(정상) 입구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하늘공원은 생태환경공원, 면적은 5만 8000평이다. 2002년 제17회 월드컵축구대회를 기념해 도시의 생활폐기물로 오염된 난지도 쓰레기매립장을 자연생태계로 복원하기 위해 1999년 10월부터 사업에 들어가 2002년 5월 1일 개원하였다. 평화공원. 난지천공원. 난지한강공원. 노을공원과 함께 월드컵경기장 주변의 5대 공원을 이룬다.

상암동 하늘공원, 산책로 길

주차장에서 하늘공원 까지 올라가서 한바퀴 돌고 내려오는 거리는 약 6-7키로 정도이며 2시간 정도면 된다. 하늘공원 입구에서 고도를 높이면 조망이 트인다. 공원이라지만, 고도 100미터 급의 산이다. 물론 쓰레기로 쌓여진 인공산이지만, 유아숲 체험공원, 이곳은 아이들이 숲과 친해질 수 있고 숲과 스킨십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다양한 수종의 나무도 식재(植裁)되어 있어서 어른들도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또한 걷기(유산소) 운동하기 더 없이 좋은 곳이며, 힐링의 장소로 적합하다.

상암동 하늘공원(정상) 억새 군락지

하늘공원을 찿은 사람들은 인증샷을 많이 찍는다. 넓은 억새 군락도 보기 좋지만 잘 만들어둔 산책로와 다양한 조형물들이 재미난 곳이기도 하다. 가을이 되면 억새가 지천지로 깔리는 곳이다. 가을에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을 억새 군락은 베어져서 빡빡 머리가 되었지만 몇 군데는 숱을 좀 남겨 두었다. 하지만 연인들이 뽀뽀라도 할만한 장소는 없다. 다음 계절을 위하여 억새는 모두 잘라졌다. 봄과 여름이 지나면 이곳에는 다시 억새가 자랄 것이다. 매년 억새꽃이 만발하는 가을이면 "억새축제"가 7주일간 열린다.

상암동 하늘공원, 대형 운동장, 어린이 놀이터

하늘공원에서 눈앞에 보이는 전경은 언제봐도 수도 서울의 도심 풍경에 품격을 높여주는 산이다. 원래는 난초와 지초가 지천에 깔렸던 곳이라 "난지도"라는 이름이 붙었다. 부정적인 뜻의 한자 조합이름이 아니었다. 그러나 1993년 쓰레기 매립을 중단하고, 1996년 부터 안정화 사업을 추진했다고 한다. 1999년 부터 경기장이 지어지면서 이곳 4개의 공원이 조성되었다. 그중 하나가 하늘공원이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Copyrights ⓒ 블러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일복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