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의 전설' 퀸 내한 "첫 단독공연"

(출처 : 한경닷컴)



록밴드의 전설 퀸(QUEEN)이 내한공연을 연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는 퀸 내한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드러머 로저 테일러, 가수 아덤 래버트가 자리했다. 


퀸은 오는 18일과 19일 양일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퀸' 무대에 오른다. 


퀸은 지난 1971년 영국에서 결성된 4인조 밴드로, 고(故) 프레디 머큐리, 브라이언 메이, 존 디콘, 로저 테일러로 구성됐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휩쓸고 간 자리를 실제 전설들이 채우기 위해 이번 내한공연에 나섰다.


이번 퀸의 내한공연은 단독공연으로는 처음이며, 2014년 8월 개최된 록 페스티벌 '슈퍼소닉 2014'로 첫 내한한 이후 약 5년 5개월만이다.


퀸은 내한 공연에서 대표곡인 '위 아 더 챔피언스(We Are The Champions)',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 '위 윌 락 유(We Will Rock You)'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Copyrights ⓒ 블러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창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