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안전한 안심도시, 인천 만들기 잰걸음

[인천시] 범죄예방도시디자인 종합계획 수립 용역 착수

입력시간 : 2020-01-14 17:26:39 , 최종수정 : 2020-01-14 21:07:53, 김기영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시민 체감 안전도를 높이고 부정적인 도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하여 범죄예방도시디자인(CPTED, 셉테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착수하고 1월 14일 시, 군·구 및 경찰청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셉테드(CPTED,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란 도시 환경을 설계할 때 범죄를 예방하는 구조로 디자인하여 범죄 심리를 억제하고 주민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을 줄이는 기법을 말한다.


예를 들어 보행로와 놀이터는 시야가 개방된 곳에 배치하여 시야를 확보하고, 나무를 타고 건물에 침입할 수 없도록 건물과 일정한 간격을 두고 수목을 식재하며 가스배관을 사람이 타고 오를 수 없게 미끄러운 재질로 만들고, 인적이 드문 곳이나 어두운 곳에 CCTV와 보안등, 반사거울 등의 시설을 설치하는 것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인천시는 경찰청과 업무 협업을 통해 범죄관련 빅데이터를 통계 분석하여 안전지도와 두려움지도를 제작하고, 지난 해 말 발대식을 가진 시민디자인단과 함께 인천 전역을 대상으로 사업대상지를 발굴하여 단계별, 연차별 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역별로 특성이 다른 인천 시민들의 범죄 불안감 해소를 위하여 적절한 디자인과 효과적인 공간 구성 아이디어가 담긴 공통+신도시형+원도심형 맞춤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다.


시는 상반기 중에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여 방범인증시설 설치 지원 사업, 안전·안심마을 조성사업 등 2022년까지 범죄예방도시디자인 후속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반상용 인천시 도시경관과장은 "모든 골목을 밝고 안전하게 만드는 디자인을 적용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안심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블러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