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적연구 수행,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23일 출범

전북 지역 유적 연구로 지역사회 문화유산 정체성 확립 기대

입력시간 : 2019-07-16 15:16:35 , 최종수정 : 2019-07-16 15:16:53, 안성연 기자
[미디어마실 / 안성연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전북지역 문화유적 연구를 수행할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 소재)를 23일 정식 출범한다.

전북은 전북혁신도시건설 당시(2008~2012년), 전주‧익산 일원의 만경강 유역 완주 일대에서 70여 개소 이상의 초기 철기유적이 발굴되는 등 한반도 고대 철기문화가 활성화되었던 지역이다. 초기 철기 문화권은 우리나라 고대국가 형성의 시작점이자 본격적인 정치체제가 성립되는 기반으로서 문화재 연구사에 큰 의의를 지닌다.


사진=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임시사무소)

또한, 전북 지역에는 가야사 연구 대상 유적 총 1,672건 중 23%가 분포해 있는 곳으로, 특히 만경강 유역 초기 철기 문화 세력은 동부지역 가야 문화권 형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영남 위주로 가야 유적 조사가 진행되면서 전북 지역 유적 조사는 상대적으로 미흡해 이를 전담하는 연구기관 설치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정부는 정부혁신 역점과제에 따라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를 신설하여 전북 지역의 유적 조사를 전담하고 미흡했던 가야문화권 연구의 지역적 편차도 해소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신설을 계기로, 한반도 철기문화권 유입경로인 만경강 유역의 초기철기 유적 조사를 활발히 진행하는 한편, 고조선, 마한, 백제로 이어지는 고대사의 핵심 연결고리를 찾는데 이바지할 것이다.

더불어 후삼국 시대를 처음 연 후백제 도성연구, 불교유적 등 지역 고유의 문화유산 학술조사를 통하여 역사문화 콘텐츠의 원천 자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유산 관광자원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참고로, 국립문화재연구소 내 지방연구소는 기존 6개소(경주, 부여, 가야, 나주, 중원, 강화)에서 이번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신설로 총 7개소로 늘어나게 된다.


Copyrights ⓒ 블러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연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