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이상엽,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치명적 호흡 예고 기대 만발

“눈빛이 좋은 배우”, “존재감만으로 빛나는 멋진 배우” 서로에 대한 칭찬

입력시간 : 2019-06-24 11:01:19 , 최종수정 : 2019-06-25 14:00:07, 류철현 기자

[류철현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박하선과 이상엽이 최고의 호흡을 예고했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7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 출구 없는 사랑에 빠진 남녀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리며, 올 여름밤 안방극장의 멜로갈증을 해소해줄 드라마로 주목 받고 있다.

오세연의 기대포인트 중 하나는 극중 특별한 사랑을 그릴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순수해서 더 끌리는 사랑의 주인공 박하선(손지은 역)-이상엽(윤정우 역)은 공개되는 콘텐츠마다 치명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예비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하선은 이상엽을 오세연속 윤정우 그 자체라고 설명했다. 윤정우는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사랑하는 피터팬 같은 인물. 박하선은 이상엽은 굉장히 세심하고 조심스럽다. 눈빛도 좋은 배우라며 보고 있으면 그냥 정우를 보는 것 같다고 이상엽의 캐릭터 싱크로율을 극찬했다.

이어 덕분에 자신의 몰입도도 높아진다며 그래서인지 호흡을 맞출 필요도 없이 자연스럽게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 촬영현장에 진짜 윤정우가 와 있으니까 나도 지은이에게 몰입한 채로 자연스럽게 반응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상엽은 자신을 상대 배우 복이 참 많은 사람이라고 말하며 박하선의 연기력을 칭찬했다. 그는 박하선은 존재감만으로도 빛나는 멋진 배우다. 감정적으로나 연기적으로나 꽉 차 있다. 이번 작품으로 박하선 멜로의 시대가 열릴 것 같다고 자신했다. 또 때론 너무 비슷한 성격과 호흡 덕분에 NG가 나기도 한다고. 이상엽은 둘 다 워낙 웃음이 많다. 참지 못하는 웃음 때문에 NG가 난 적이 많다며 촬영장 에피소드를 전했다.

비슷한 성격, 비슷한 분위기의 두 배우가 만났다. 이것만으로도 완벽한 어울림을 자랑하는 박하선과 이상엽은 섬세한 연기력까지 갖췄다. 이에 벌써부터 두 배우의 만남을 두고 최강 멜로 조합이라는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박하선-이상엽의 치명적인 만남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7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Copyrights ⓒ 블러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류철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국민건강E뉴스